검색보기
댓글보기
수원시, 올해부터 심는 모든 나무에 그린 태그 단다
수원시, '다함께 그린태그' 실명제
수원시, '다함께 그린태그' 실명제ⓒ사진 = 수원시

수원시가 수목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식재되는 수목의 이력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가 담긴 태그(TAG)를 부착하기로 했다.

14일 수원시는 2021년부터 모든 공공 발주 공사에서 식재 또는 이식하는 수목에 ‘다함께 그린태그’를 부착해 수목 실명제를 도입한다.

각 부서에서 발주한 공사로 심어지는 나무에 공사 정보를 담은 표식을 일원화함으로써 현장에서 관련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는 다양한 공사로 수목이 식재되는 상황에서 일부 고사목이 발생하더라도 추진부서를 구분하기 어려웠던 점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그린태그에는 공사명과 수종명, 규격, 시행사, 식재일자, 책임부서 등의 정보가 담긴다.

그린태그는 친환경 특수 코팅종이 재질로 만들어지며, 하자기간(2년)이 지난 이후 별도로 수거하지 않아도 토양에서 생분해될 수 있도록 했다.

수원시는 그린태그를 부착하면 하자검사의 효율성 뿐만 아니라 연도별 식재 수종과 수량에 대한 총괄적인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다함께 그린태그를 부착하면 체계적으로 수목의 하자 보수 및 관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