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로나19 백신 접종 본격 준비 나선 경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자료사진ⓒ김철수 기자

경상남도는 28일 발표된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행 계획에 따라 감염병 사망자를 최소화하고 지역사회 전파 차단하겠다는 목표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월부터 순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남도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를 위해 '예방접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과 지역협의체 구성을 마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 상태이다.

경남도는 도민이 안심하고 접종받을 수 있도록 3월 중순까지 18개 시군에 23개소의 접종센터를 설치하고 1천여 개소의 위탁의료기관을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접종센터에는 의료진 및 행정인력 8백여 명을 투입할 계획이며, 의료인력 수급에 대해서는 시군 방역 당국과 지역 의사회 및 간호사회와 긴밀히 협조해 나갈 예정이다.

경남도는 정부 방침에 따라 도내 감염병 전담병원인 마산의료원 등의 의료기관 종사자 1천여명을 우선 접종하고, 나머지 의료기관 종사자 5만 3천여명, 노인복지시설 1만여명에 대해 접종한 뒤 일반 도민들에 대해 순차적으로 접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도민들에게는 2월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정보 누리집을 통해 순차적으로 예방접종에 대한 정보와 시기, 장소, 유의사항 등을 사전 안내할 예정이다.

신종우 복지보건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도민들의 예방백신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큰 만큼,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이 되어야 한다"며 "실제로 현장에서 접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역 의료계와 충분한 소통을 거쳐 접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