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국 화성탐사선 퍼서비어런스, 화성 착륙 성공... 생명체 흔적 탐사 시작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18일(현지 시간) 화성탐사선 퍼서비어런스가 보내온 첫 흑백 사진을 공개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18일(현지 시간) 화성탐사선 퍼서비어런스가 보내온 첫 흑백 사진을 공개했다.ⓒ뉴시스/NASA

미국의 화성 탐사선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화성 착륙에 성공했다고 미 항공우주국(NASA, 나사)이 밝혔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나사는 18일(현지 시간) 5번째 화성 탐사선인 ‘퍼서비어런스’가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 지역에 안착했다고 발표했다.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7월 30일 나사가 발사한 화성 탐사선으로, 지난 203일 동안 약 4억7200만㎞를 비행해 이날 이른바 ‘공포의 7분(seven minutes of terror)’을 무사히 통과해 안착을 완료했다.

‘공포의 7분’이란 탐사선이 오렌지색 화성 대기권에 진입해 낙하산을 펼치고 감속 하강해 착륙하는 일련의 과정에 걸리는 시간을 의미한다. 비행 과정에서 가장 위험도가 높은 단계로 분류된다.

이번 탐사팀을 이끄는 스와티 모한 박사는 이날 오후 3시 55분(한국시간 19일 오전 5시 55분)쯤 “착륙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실제 착륙은 약 11분 30초 앞당겨 완료됐는데, 화성과 지구 간 거리가 멀어 전파 도달 신호가 그만큼 후에 도착했다.

나사는 이날 화성 북반구에 있는 충돌구에서 찍은 퍼서비어런스의 첫 흑백 사진을 공개했다. 퍼서비어런스는 화성에서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고 지구로 가져올 토양과 암석 샘플을 채취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퍼서비어런스는 앞으로 10년 동안 샘플을 모아 추후 발사될 또 다른 탐사선에 수거돼 오는 2031년 지구로 보내지게 된다. 무게가 약 1톤에 길이 3미터에 달하는 퍼서비어런스는 2미터 길이의 로봇팔과 19개의 카메라와 2개의 마이크 등 여러 최첨단 장비들을 장착했다.

나사는 이번에 화성 토양의 샘플을 채취하는 임무 외에도 화성 대기에서 산소를 뽑아내 로켓 추진 연료와 호흡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 등 여러 가지 실험을 병행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5번의 화성 탐사선은 모두 미국이 주도했다. 하지만 5월에는 중국이 설계한 ‘톈웬 1호’가 화성에 착륙할 전망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