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퀴어축제 거부’ 안철수에 맞장구친 이언주 “동성애 강요하는 집회 인정해야 하나”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자료사진)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퀴어축제를 거부할 권리’ 주장에 맞장구를 쳤다.

이 후보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후보를 두둔하는 글을 올려 “성소수자 인권도 중요하지만 반대 의사를 표현할 자유도 존중받아야 한다”며 “동성애(행위)를 반대할 자유는 존중돼야 한다”고 거론했다.

그는 “차별금지법을 만들어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반대 의사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소수자 인권을 빙자한 파시즘(전체주의)에 다름 아니다”라고 발끈했다.

이어 “성소수자의 집회의 자유도 존중받아야 하지만 그들이 대한민국 사회의 미풍양속을 해칠 권리까지 존중받아야 하는 건 아니다”라며 “굳이 집회를 한다면서 시민들에게 동성애 성문화를 적나라하게 강요할 권리까지 인정해야 하냐”고 따져 물었다.

안 후보는 앞서 18일 금태섭 무소속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진행한 TV 토론회 중 퀴어축제에 대해 “거부할 수 있는 권리가 존중받아야 한다”고 주장해 비판 여론에 직면했다. 특히 안 후보는 대규모 퀴어축제가 매해 서울 도심에서 열려온 것을 두고 동성애에 반대하는 이들을 고려해 행사를 ‘도심에서 떨어진 곳’에서 열어야 한다고도 발언해 논란을 가중했다.

이 후보는 이러한 안 후보의 차별적 발언에 동조하며 성적 지향의 다양성, 인권 존중이라는 퀴어축제의 취지를 원색적으로 폄훼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공연음란죄가 형법상 범죄이고 나체로 돌아다니면 경범죄로 처벌된다”며 “전통적으로도 우리나라는 성문화가 서양에 비해 그리 개방적이지 않다”고 혐오 발언도 서슴없이 내뱉었다.

그러면서 “퀴어축제와 같은 성소수자 축제를 허가함에 있어서 그 수위나 장소에 조건을 붙여 집회 시위가 사회적 용인 수준을 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과도한 기본권 제한은 아니다”라며 “동성애에 대해 반대의견을 가진 자의 행복추구권, 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 사생활의 자유, 종교의 자유, 학문의 자유도 존중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