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신현수, 문 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 최선 다하겠다” 밝혀
신임 신현수 민정수석
신임 신현수 민정수석ⓒ뉴시스

검찰 고위간부 인사와 관련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갈등으로 사의를 표명하고 주말 동안 휴가를 다녀온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22일 오전 문 대통령에 자신의 거취 문제를 일임하고, 문 대통령의 최종 결정이 있기 전까지 직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신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를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며 “아침 티타임에 참석했고, 오후 2시에 수석·보좌관 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신 수석의 사의 표명으로 촉발된 내부 혼란은 일단락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신 수석이 기존의 사의 표명을 거둔다는 입장을 명확히 하지는 않은 상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신 수석이) 일단 거취를 일임했으니 일단락된 것”이라며 “사의 표명을 했고, 반려했고, 그 뒤에 진행된 상황이 없는 상태에서 거취를 일임했으니, 문 대통령이 결정하는 시간이 남았다고 말할 수 있다. 언제 무슨 결정을 할지는 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신 수석이 사의를 거둔 것으로 봐도 되느냐’, ‘복귀했다고 보면 되냐’는 질문들에 이 관계자는 “사표냐 아니냐, 복귀냐 아니냐 이렇게 이분법적으로 생각하는데, 단정적 표현 말고 ‘거취를 일임한 상태에서 정상적 직무를 하고 있다’고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신 수석은 휴가를 간 상황에서도 법무부 측과 조만간 있을 검찰 중간간부 인사 관련 협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휴가 중에 검찰 인사와 관련한 협의도 했고, 검토도 함께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범계 장관이 검찰 고위간부 인사와 관련한 문 대통령 결재를 사후에 받았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 재가 없이 (검찰 인사를) 발표했다는 보도는 분명히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와 관련해 신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박 장관에 대한 감찰을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신 수석 입으로 ‘감찰을 건의드린 적이 없다’고 했다. 직접 물어보고 본인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강경훈 기자

정치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