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최소화하겠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4차 재난지원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4차 재난지원금은 피해계층 지원과 저소득 취약계층 보호, 고용위기 극복 등을 위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며,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추경을 신속히 편성하고, 국회의 협조를 구해 가급적 3월 중에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집행이 시작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통계청이 발표한 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각종 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른 소득 보전 효과를 강조했다.

그는 “악조건 속에서도 오히려 전체 가계소득은 모든 분위에서 늘어났다. 정부의 적극적 대응으로 이전소득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전소득이란 생산활동과 무관하게 공적·사적 지원금을 합산한 소득을 일컫는다.

이어 “정부 정책에 의한 소득 분배 개선 효과도 40%로, 재정이 불평등 악화를 최소화하는 데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경훈 기자

정치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