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 정보위원들, 국정원에 ‘MB정부 사찰문건’ 자료 제출 요구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병기 의원. 자료사진.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병기 의원.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2일 국가정보원(국정원)을 향해 이명박 정부 사찰 관련 문건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국정원은 국회가 요구한 만큼 성실하게 제공하겠다고 답했다.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회의 종료 후 브리핑을 통해 ▲2009년 12월 16일 작성된 '민정수석실, 정치인 등 주요 인사 신상 자료 관리 협조 요청' 보고서 ▲해당 보고서에 의거한 사찰성 정보를 수집·생산·배포한 조직 ▲관련 조직의 활동 계획서 등 조직 운영 관련 문서 일체 ▲연도별 생산 보고서 목록 및 예산 사용내역 등을 요구했다.

또한 2009년 12월 16일 이후 18·19대 국회의원과 같은 기간 재직한 광역·기초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원에 대한 신상 자료가 있을 경우, 그 명단과 목록, 기타 국정원의 직무 범위를 넘어서 수집한 자료 목록 일체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3분의 2 찬성으로 의결을 요구한 건 아니다. (국정원에서) 일단 자료를 찾아서 성실하게 모두 제공하겠다고 답변했으므로 국정원에서 적극적으로 소명 의지가 있는지 확인하면서 추가로 다시 정보위를 개최한다든지 해서 자료를 확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국정원의 정치개입이라며 노골적으로 반발했다.

정보위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지난 (정보위) 보고와 오늘 보고를 통해 종합적으로 내린 결론은 60년 (국정원의 불법 사찰) 흑역사를 공명정대하게 청산하는 게 아니라 선택적, 편파적으로 청산하려 하면서 국정원이 신종 정치개입을 하려한다는 문제의식을 강하게 느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지난 보고에서 국정원장이 'DJ 정부에서는 사찰이 없었다'고 직접 발언했고, 노무현 정부 때는 있었다고 해도 개인 일탈이었다(고 했다), 그러니까 진보 정부는 깨끗하고 보수정부는 더럽다는 시각을 갖고 있는 게 확인됐다"고 발끈했다.

아울러 국정원은 이날 정보위 회의에서 "국정원 생산 보고서가 (이명박 정부 시절)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을 발견했다"고 보고했다고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이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의 불법 사찰 연계성에 대해 국정원의 구체적인 보고가 없었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하태경 의원은 "박 후보가 불법 사찰 정보를 직접 보고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배포처에는 정무수석실이 기재된 게 있다"고 답했다.

다만, '특별한 사안이 아니라 보통 국정원의 보고가 그런 과정을 거친다는 것이냐'는 취지의 추가 질문에는 여야 모두 확답을 내놓지 않았다.

김 의원은 "국정원에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말하고 있다"며 "저희들이 유추할 수는 있어도 국정원 보고 이상으로 말을 붙이는 건 오해할 수 있어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답변으로 갈음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