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바이든, ‘코로나 사망 50만명’ 조기 게양 지시... 촛불묵념 행사 참석 예정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면서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 이를 애도하는 조기가 걸려 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약 1년 만에 미국의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연방기관에 닷새간 조기를 게양할 것을 지시했다.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면서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 이를 애도하는 조기가 걸려 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약 1년 만에 미국의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연방기관에 닷새간 조기를 게양할 것을 지시했다.ⓒ뉴시스/A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긴 것을 애도하기 위해 모든 연방기관에 조기를 게양하라고 지시했다.

CNN방송 등 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2일(현지 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는 오늘 늦게 미국인 50만 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침통한 이정표를 기릴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이들은 해가 질 때 촛불을 밝히는 행사를 하는 동안 모든 미국인에게 묵념에 동참할 것을 요청할 계획”이라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이 행사에서 연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인들이 공중보건 지침을 준수하고 가능한 빨리 백신을 접종하는 등 함께 협력해 팬데믹 국면을 전환할 미국인의 역량을 강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이날 기준으로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지 1년 만에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와 확진자가 발생한 국가라는 오명을 얻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51만2천397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감염자는 2천881만6천209명이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서도 이날 누적 사망자가 50만 71명으로 50만 명을 돌파한 상태다.

존스홉킨스대학이 22일(현지 시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를 색채를 달리해 지도에 표시한 미국 코로나19 확산 지도.
존스홉킨스대학이 22일(현지 시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를 색채를 달리해 지도에 표시한 미국 코로나19 확산 지도.ⓒ존스홉킨스대학 자료 캡처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