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조병규, 연이은 학교 폭력 의혹 제기에 “사실과 다른 주장에 삶에 회의 느껴”
배우 조병규
배우 조병규ⓒ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조병규가 연이은 학교 폭력 논란에 “사실과 다른 주장으로 인해 삶에 회의를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23일 새벽 조병규는 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조병규는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 몸이 굳고 억울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다음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다.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 악의적인 글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이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황당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으로 인해 26년 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낀다”라고 토로했다.

조병규는 뉴질랜드 동창이라고 주장한 사람은 다른 동창생의 허가 없이 임의로 사진을 도용했다는 사실을 알리며 “(글쓴이와는) 같은 학교를 나온 건 맞으나 일면식이 없던 사이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현재 허위 게시글을 모두 삭제하고 지인을 통해 선처가 가능한지 확인 중”이라며 “절대 (나의) 강요와 협박에 의한 사과와 삭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조병규는 “초등학교 때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한 사실은 있으나 강제로 운동장을 탈취하거나 폭행한 사실은 없다”라며 “돈을 갈취하거나 오토바이를 탄 적도 한 순간도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진과 말 몇 마디로 제가 하지도 않은 일에 오해를 받는 이 상황이 감당하기 버겁다”라며 “익명성 허위 제보와 악의적인 글에 일일이 대응할 수 없어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황이니 기다려달라”라고 호소했다.

앞서 조병규는 연이은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018년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 때 한 차례 학교 폭력 의혹을 받은 그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두 차례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글쓴이들은 조병규가 뉴질랜드에서 유학하던 중학생 당시 학교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는 “유포되는 모든 게시글과 루머는 전혀 사살이 아니다”라며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을 대상으로 경찰 수사를 정식 의뢰했다”라고 알렸다.

아울러 소속사에서 지목한 허위 사실 유포자와 관련해 본인의 반성과 재발 방지가 담긴 확약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아래는 조병규가 SNS에 남긴 글 전문이다.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습니다. 바로 다음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습니다.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고,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습니다.

결과적으로 뉴질랜드 동창이라고 주장한 사람이 다른 동창생의 허가 없이 임의로 사진을 도용했단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서로 같은 학교를 나온 것은 맞으나 일면식이 없던 사이고 노래방을 간 사실도 없으며 폭행한 사실은 더 더욱 없습니다.

이 글을 쓴 당사자 또한 허위 게시글을 모두 삭제하고 지인을 통해 선처가 가능한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또 강조드리고 싶은건 절대 강요와 협박에 의한 사과와 삭제가 아니라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초등학생 때 운동장에서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한 사실은 있으나 강제로 운동장을 탈취하거나 폭행한 사실 또한 없습니다. 그리고 초등학교 3학년 2학기에 부천으로 전학을 왔습니다. 또한 돈을 갈취하거나 오토바이를 탄 적도 단 한 순간도 없습니다.

저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장난기 많고 낙천적인 학생이였습니다. 모두가 그렇듯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았던 친구가 있었습니다. 친하지 않았던 사람들의 기억에서조차 자유로워 질 수 없다는 것도 압니다.

하지만 아무런 상관없는 사진과 글 하나로 제가 하지 않은 일로 인해 악의적인 프레임 안에 들어가니 제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근 몇 일간 해서는 안될 생각들을 떨쳐 내며 버텼습니다.

정확하지 않은 글을 기재하고 진위여부 판독이 겁나 계정을 삭제하고 글을 삭제하고 왜 매번 이런 휘발성 제보에 저는 과녁이 되어 매 번, 매 순간 해명을 해야하나요. 제가 피드백이 조심스러웠던 건 제 해명 정보들이 또 다른 화살이 되어 하나의 소설에 구색을 맞추는 도구가 되어진다는 사실도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과 말 몇 마디로 제가 하지도 않은 일들에 오해를 받는 이 상황이 감당하기 버겁습니다. 익명성 허위제보와 악의적인 글들에 일일히 대응할 수 없고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태이니 기다려주십시요. 부탁드리겠습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