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태년, ‘백신 불안 조장’ 국민의힘 정치공세에 “부끄럽고 한심”
23일 오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홍익표 정책위의장과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2021.02.23
23일 오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홍익표 정책위의장과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2021.02.23ⓒ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3일, 이번 주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백신 불안을 증폭시키는 국민의힘 정치공세에 "저급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의 저급한 백신 정쟁화가 국민 불안과 혼란을 조장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백신 확보량을 문제 삼다가 백신 접종 단계가 되자 이제는 대통령이 백신 1호 접종자가 돼야 한다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의힘 등 보수 야당은 백신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된다며,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1호 백신 접종자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곧 접종을 시작하는 백신들은 이미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과 효과성이 확인된 것이지만, 보수 야당은 과학적 근거는 대지 않은 채 백신 안전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백신 흔들기'에 나서는 형국이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 시국에 좌충우돌하는 야당의 유치한 백신 정쟁이 부끄럽고 한심하다"며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도 부족할 판에 야당의 저급한 정치행태는 오히려 국민의 마음을 흐트러지게 하고 짜증만 유발할 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민주당은 순서에 따라 공정하게 접종한다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말을 신뢰한다"며 "백신 접종은 방역의 영역이지 정치의 영역이 아니다. 의학과 과학의 판단을 기초로 결정해야 할 백신 접종 순서마저 정쟁 수단으로 악용하는 야당의 행태가 매우 유감스럽다"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1차 (백신) 접종 대상자의 94%가 백신을 맞겠다고 응답할 만큼 국민들의 접종 동의율이 높다. 방역 당국도 백신 접종은 임상실험을 거쳐서 안전성과 효과성이 인정된 백신에 한해서만 접종이 이뤄질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며 "계획에 따라 공정하고 안전하게 백신 접종을 진행하는 일만 남았다. 야당은 백신 접종을 끊임없이 정쟁화시키는 방역 방해행위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