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차박용 ‘에어매트리스·베개’ 9개 제품서 유해물질 검출”
에어매트리스 유해물질 기준 초과 검출 제품
에어매트리스 유해물질 기준 초과 검출 제품ⓒ한국소비자원 제공

차에서 숙박하는 이른바 ‘차박’ 캠핑시 사용되는 차량용 에어매트리스와 베개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차량용 에어매트리스(베개 포함) 15개 제품을 대상으로 사용된 소재에 따른 안전성을 확인한 결과 베개 8개 제품(53.3%)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23일 밝혔다.

섬유나 플라스틱 소재로 제작된 차량용 에어매트리스는 좁은 실내에서 장시간 피부ㆍ호흡기와 접촉될 수 있어 유해물질이 다량 함유되어 있을 경우 사용자의 안전이 우려된다는 게 소비자원 측의 설명이다.

조사 결과 합성수지 소재 3개 제품에서는 내분비계 교란물질(환경호르몬)의 일종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0.13∼29.02wt%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용 섬유제품(침구류)에 적용되는 안전기준(총합 0.1wt%)을 최대 290배 초과한 수치다.

해당 제품은 ▲아이에어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베개(0.28wt%) ▲코스트위드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베개(0.13wt%) ▲카시즌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베개(29.02wt%) 등이다.

또 △에이지엠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베개 △카시즌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베개의 경우 공기주입구에서 안전기준을 넘긴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각각 0.16wt%, 0.53wt% 검출됐다.

뿐만 아니라 ▲미쓰달봉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베개(625㎎/㎏) ▲아리아리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베개(425㎎/㎏) ▲올부에노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베개(326㎎/㎏) 등 섬유 소재 베개 3개 제품에서는 접촉성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는 폼알데하이드가 326∼625mg/kg 검출됐다. 폼알데하이드의 안전기준(300mg/kg 이하)을 최대 2배 이상 초과한 셈이다.

에어매트리스에서도 기준치를 초과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카시즌 차량용 뒷좌석 에어매트리스’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28.32wt%, ‘카테크 차량용 에어매트 CT-268’에서는 폼알데하이드가 365㎎/㎏ 각각 검출됐다.

문제가 된 제품의 제조업체들은 해당 제품에 대한 리콜을 진행했으며, 재고는 폐기한다는 계획이다.

소비자원은 “에어매트리스의 경우 부력을 가져 물놀이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은 중금속에 대한 유해물질 안전기준이 있으나, 물놀이에 적합하지 않은 차량용 매트리스는 유해물질과 관련한 안전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면서 “물에서 사용할 수 있게 설계ㆍ제작되지 않은 차량용 에어매트리스는 ‘물놀이 기구’ 안전기준에 따라 주의문구를 표시해야 하나 조사대상 15개 중 13개 제품은 아무런 표시사항이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에 ▲차량용 에어매트리스에 대한 안전 관리ㆍ감독 강화, ▲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유해물질 안전기준 마련(재질별 준수대상 안전기준)을 요청할 예정이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