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체부, 코로나19 피해 복구 위해...1572억 추경 편성
서울 대학로 거리. (2020.03.08.)
서울 대학로 거리. (2020.03.08.)ⓒ뉴시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일자리, 업계 지원으로 피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2일 코로나19에 따른 문화 분야 고용 위기를 극복하고 피해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추경 예산 1,572억 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공연·대중음악·관광·실내체육시설 등 코로나19 피해가 막대한 주요 업종을 대상으로 전문인력 15,100명의 고용을 지원하는 예산이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공연업계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객석 거리두기'를 진행했고, 이에 따라 2020년 12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91% 감소했다.

특히 문화예술계는 2020년 2월부터 약 600건의 공연이 취소되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문화예술 창작·기획·경영 등 현장에 꼭 필요한 전문인력을 파견해 업계 생태계 회복을 도모한다. 공연예술은 3,500명(336억 원), 대중음악공연은 2,000명(228억 원)이다.

또한 반복적인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를 받은 실내체육시설을 지원하기 위해서 민간 체육시설 트레이너 6,800명(694억 원)의 고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일상'을 고려한 미래지향적 인력지원 사업도 추진된다. 방송·영화 등 유망한 국내 콘텐츠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해외홍보·번역·더빙 등을 지원할 수 있는 현지화 인력 1,000명(113억 원)의 선발·채용을 지원한다.

관광분야에 대한 지원도 있다. '외래 관광객 대상 공연'의 온라인 홍보 인력 300명을 위한 예산(34억 원), 비대면 국제회의 수요 증가에 대응하는 홀로그램·온라인 회의 플랫폼 등 첨단기술 인력 400명을 위한 45억 원을 편성했다.

이외에도 문체부는 문화예술·영화·관광·체육 등 소관 기금의 운용계획 변경 및 증액을 통해 분야별 피해 지원과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한 선제적 투자에 384억 원을 투입한다.

우선, 문화 분야(문화예술진흥기금)에서는 공연장 대관료를 지원하기 위해 50억 원을 증액해 800여 개 민간 공연단체 및 100여 개 소극장의 경영 부담을 덜어준다.

153억 원의 영화발전기금도 증액한다. 이를 통해 영화관 기획전 대관료 지원(82억 원), 중소 독립예술 전용영화관 대관료 지원(30억 원), 일자리 연계형 온라인 뉴미디어 영상콘텐츠 제작 지원(35억 원), 영화인 직업 훈련(6억 원)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관광 분야(관광진흥개발기금)에서는 마이스(MICE) 기업의 디지털 전환(10억 원)과 마이스(MICE) 종사자의 디지털 역량 강화(9억 원)를 통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다.

체육 분야(국민체육진흥기금)에서는 스포츠 중소기업의 경영 상담,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성장 지원 사업에 31억 원을 증액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서 폐업 등 실패를 겪은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폐업 스포츠기업 재도전 지원' 사업(51억 원)도 추진해 100여 개사의 재기를 도울 예정이다.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00~500만 원을 지원하는 버팀목자금(중기부)을 통해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 집합금지(연장) 업종에 500만 원, 겨울스포츠시설 등 집합금지(완화) 업종에 400만 원, 숙박업 및 피시(PC)방 등 집합제한업종에 300만 원, 여행업·공연업 등 일반(경영위기) 업종에 2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