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공유·박보검 주연 ‘서복’ 오는 4월 티빙·극장 동시 공개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 공개되는 영화 '서복' 포스터.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 공개되는 영화 '서복' 포스터.ⓒCJ ENM, 티빙

배우 공유와 박보검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서복’이 온라인 동영상서비스 티빙(TVING)과 극장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3일 CJ ENM과 티빙 측에 따르면 ‘서복’은 오는 4월 15일 극장에서 개봉됨과 동시에 티빙의 오리지널 콘텐츠로 공개될 예정이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영화 ‘건축학개론’의 이용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공유와 박보검이 각각 정보국 요원과 복제인간으로 분해 연기 시너지를 선보인다.

영화는 앞서 지난해 12월 개봉 예정이었지만 국내에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인해 개봉을 잠정 연기한 바 있다.

CJ ENM 영화사업본부 측은 “코로나19로 콘텐츠에 대한 소비자의 시각과 니즈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서복’ 역시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관객과 만나기 위해 티빙에서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관객들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고, 개봉작 부재로 어려움을 겪는 극장과도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티빙 측은 “‘서복’은 티빙 사용자들에게 특화된 콘텐츠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작품이라 판단해 과감히 투자를 결정했다”라며 “다양한 장르에 걸쳐 오리지널 콘텐츠를 지속해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서복’은 오는 4월 15일 공개 예정이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