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달이 뜨는 강’ 배우 지수, 학교 폭력 의혹… 소속사 “의견 청취”
배우 지수
배우 지수ⓒ뉴스1

배우 지수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의 서라벌 중학교를 나온 배우 지수의 동문이라고 밝힌 글쓴이 A씨는 “김지수(본명)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지수는 2007년 중학교 2학년 때부터 폭력, 음주 및 흡연, 협박을 일삼았다. A씨는 “김지수가 포함된 일진 무리는 조직적으로 움직이며 일방적으로 구타를 했다”라고 밝혔다.

또 자신이 2008년 중학교 3학년 당시 괴롭힘을 당했다며 “김지수 일진 무리들이 동급생을 시켜 욕설을 했고, 뺨이나 뒤통수를 때렸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 당시 더 심하게 당한 다른 친구들에 비하면 별 것도 없는 피해 사례다”라며 “큰 소속사가 있는 잘 나가는 배우를 상대로 폭로 글을 쓰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으나, 학교 폭력 가해자가 이렇게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데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바라는 건 보상도, 사과도 아니다.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그 이름 앞에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타이틀을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아라”라고 말했다.

해당 글이 올라온 이후 온라인에는 지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다른 이들의 증언이 담긴 댓글이 이어졌다.

지수와 중학교 1학년 RCY 활동을 함께 했다고 밝힌 B씨는 “지수가 지하철과 맥도날드 등에서 나의 뺨을 때렸다. 농구에 졌을 때도 일방적인 구타를 했다”라며 “교실 쓰레기 통에 방뇨하는 것을 보고 충격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C씨는 “A씨가 서술한 건 모두 사실이다”라며 “김지수는 중학교 시절 정말 악랄했다. 저 또한 급식실에서 김지수 무리가 던진 방울 토마토에 맞은 기억이 생생하다”라고 털어놨다.

C씨는 “김지수는 누굴 특정해서 괴롭힌 것도 있지만, 자신이 왕인양 학교에서 껄렁껄렁 다니며 애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시비 걸고 이유 없이 때리고 욕하고 다녔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루는 김지수가 당시 여자친구에 대해 선 넘는 성적 발언을 하는 걸 봤다. 저는 그 여자애와 같은 초등학교를 나온 친구이기에 당시 여자애에게 메신저로 조심하라는 말을 해줬는데, 다음날 김지수가 저를 찾아와 협박하고 때리려 했다”라고 밝혔다.

C씨는 “처음 데뷔해서 TV에 나오는 걸 봤을 때 절대 오래 못간다고 생각했는데 저의 안일한 생각이었다”라며 “법적으로 책임질 게 있다면 작성자를 비롯해 다른 피해자와 연대하여 지겠다.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이라는 소리가 들린다면 그 때는 더 많은 증거로 연대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해당 글에는 지수가 폭력, 폭언, 협박, 모욕, 성희롱 등을 일삼았다는 댓글이 수차례 달렸다.

이에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오늘(3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메일 주소를 안내하며 “해당 사안에 대해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글은 자제해주시길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수는 지난 2015년 MBC 드라마 ‘앵그리맘’으로 데뷔했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아만자’, 영화 ‘글로리데이’, ‘기쁜 우리 여름날’ 등에 출연했다.

그는 현재 KBS 2TV ‘달이 뜨는 강’에 주연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이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