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얀마, 또 최악 ‘실탄 유혈진압’... 유엔 미얀마 특사, “최소 38명 사망”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3일(현지 시간) 강경 진압에 나선 군경과 대치한 채 항의 시위를 펼치고 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3일(현지 시간) 강경 진압에 나선 군경과 대치한 채 항의 시위를 펼치고 있다.ⓒ뉴시스/AP

미얀마에서 3일(현지 시간)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또다시 군경의 유혈 진압으로 최소 38명이 사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는 최악의 유혈 사태가 발생했던 지난달 28일, 이른바 ‘피의 일요일’에 숨진 최소 18명을 넘는 수치다.

AFP통신 등 주요외신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유엔 미얀마 특사는 이날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오늘이 2월 1일 쿠데타 발생 이후 가장 많은 피를 흘린 날”이면서 이날 최소 3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집계는 미얀마 전국의 활동가들로부터 집계한 수치라며, 쿠데타 발생 이후 지금까지 항의 시위에서 숨진 사망자 총수가 50명을 훌쩍 넘어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얀마에서 진짜 전쟁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AP통신도 이날 미얀마 현지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사망자 수치를 집계하면 최소 34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는 지난달 28일 사망한 18명을 훨씬 뛰어넘는 숫자라고 전했다.

AP통신은 현지 독립 매체인 ‘버마민주소리(DVB)’는 이날 미얀마 전국에서 최소 3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현지 활동가들이 군경의 보복을 우려해 익명으로 사망자의 나이나 고향, 피살 당시 상황 등을 집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나우’ 등 현지 언론들은 이날 유혈 진압으로 최소 18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시위 사태와 함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어 현지 언론과 SNS에서 집계하는 사망자 수치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현지 언론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하면서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은 물론 만달레이 등 전국 각 지역에서 사망자와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날 사망한 희생자들은 주로 10대와 20대 젊은 층이 대다수를 이뤘다고 현지 언론들은 덧붙였다.

현지 SNS에는 실탄에 맞아 피를 흘리는 희생자들의 참혹한 장면을 담은 사진을 포함해 군경이 시위대에 무차별 폭력을 행사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현지 활동가들은 SNS를 통해 군부에 의한 민간인 학살이 계속되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도움을 촉구하고 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