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레일, KTX서 햄버거 먹다 항의받자 막말한 20대 고소
KTX서 햄버거 먹고 막말한 여성.
KTX서 햄버거 먹고 막말한 여성.ⓒ제공 =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KTX 열차 안에서 음식물을 먹다가 이를 제지하는 다른 승객 등에게 막말을 해 논란을 일으킨 A(27·여) 씨가 고소당했다.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은 3일 KTX 안에서 햄버거를 섭취해 논란을 빚은 A 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철도안전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감염병예방법은 KTX 등 대중교통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음식을 먹거나 전화 통화를 하다 적발되면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A 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6시쯤 경북 포항에서 서울로 가는 KTX 열차에서 마스크를 벗고 초코 케이크를 먹다가 승무원에게 제지됐다.

승무원이 떠난 이후 A 씨가 또다시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를 먹자, 같은 칸에 타고 있던 승객이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여기서 먹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 “우리 아빠가 누군 줄 알고 그러느냐”, “없는 것들이 화가 가득 차서 있는 사람한테 화풀이한다” 등과 같은 막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은 당시 객실에 있던 승객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사실을 폭로하는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아버지가 대체 얼마나 대단한 사람이길래 방역 수칙을 어겨가며 열차 안에서 음식을 먹느냐” 등의 비판을 했다.

A 씨는 이후 글을 올린 승객에게 사과했으나, 코레일은 사안이 방역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보고 고소장을 제출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