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오세훈, 나경원 누르고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반드시 단일화 이뤄낼 것”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2021.03.04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2021.03.04ⓒ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4일 나경원 전 의원을 누르고 국민의힘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로 선출됐다.

국민의힘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당사에서 경선 결과 발표회를 열고 지난 2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결과, 오 전 시장이 득표율 41.64%를 얻어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오 전 시장과 치열한 경쟁을 펼쳤던 나경원 전 의원은 36.31%에 그치면서 고배를 마셨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16.47%를, 오신환 전 의원은 10.39%를 기록했다.

오 전 시장은 후보 수락 연설을 통해 2011년 서울시장직에서 중도사퇴했던 데 대해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그동안 서울시민 여러분께 지은 죄를 갚으라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들어주신 것으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서울시장 선거 승리를 위해 반드시 야권 후보 단일화를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반드시 단일화는 이뤄내겠다. 분열된 상태에서의 4.7 선거는 스스로 패배를 자초하는 일"이라며 "서울시민 여러분의 지상 명령을 받들어 단일화의 힘으로,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반드시 이 정권을 심판하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에서는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가 득표율 54.40%를 차지해 여유 있게 1위를 차지했다. 박성훈 예비후보는 28.63%, 이언주 예비후보는 21.54%로 뒤를 이었다.

박 교수는 수락 연설을 통해 "정권의 폭주가 제동되는 선거가 이번 선거여야 한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의힘이 비판하는 정당이 아니라 대안이 있는 정당, 진정한 비전이 있는 정당임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오른쪽)가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03.04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오른쪽)가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03.04ⓒ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