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원도, ‘마을공동체 지원사업’으로 지방소멸 위기 대응

강원도는 15일 주민자치 실현과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사회적 경제 조직 기반 마련에 힘쓸 ‘마을공동체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마을공동체 지원사업’은 2021년까지 800여 개의 공동체를 활성화해 주민 스스로 지역 현안을 발굴·해결해 나가도록 하는 강원도의 민선 6기 공약사업이다. 강원도는 해당 자체 사업을 통해 마을 활력을 증진하고 주민 자치 실현을 도모해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강원도는 앞서 2014년부터 2020년까지 ‘마을공동체 지원사업’으로 교육·문화·환경정비·복지봉사 등 분야별 총 755개의 공동체를 발굴·지원했다. 도 마을공동체 종합지원 센터와 협업을 통해 전문가 맞춤형 컨설팅 지원, 마을활동가 양성 교육 등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더해 도는 2021년엔 추진역량에 따른 단계를 구분해 총 72개의 마을공동체를 선정, 공동체 역량 강화 및 자립·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원도는 “그동안의 양적 성장에서 탈피해 질적 성장을 위해 1단계(발아)는 기초지자체에서 선정· 지원하도록 하고, 대상 수가 예년의 절반 수준인 2단계(성장)와 3단계(개화)만 도에서 지원하도록 해 관리가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며 “지원 혜택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조정했다”고 밝혔다.

강원도는 2단계 마을공동체를 총 69개 선정해 1천만 원 이내의 지원을 할 예정이며, 3단계는 2개를 선정해 2천만 원 이내 지원을 할 방침이다. 기획 공모도 1개 선정해 4천만 원 이내 지원을 한다.

강원도는 오는 17일엔 강원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제3기 마을공동체 컨설팅단 위촉식을 갖고 강원도 마을공동체 활성화 방안과 효율적인 컨설팅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김태훈 강원도 경제진흥국 국장은 “앞으로도 특색 있는 공동체를 발굴·지원하고 지속가능한 사회적 경제 조직으로 발전시키겠다. 마을 활력 증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