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어... 접근 방식 상당히 다를 것”

‘보텀업’ 방식 대북 접근법 강조한 듯... 블링컨 국무장관, “한미일 대북 단결 흔들지 못할 것”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9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뉴시스,AP통신

미국 백악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에 게재된 녹취록에 따르면, 젠 사키 대변인은 29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 일정한 형태의 외교가 준비돼있다고 했는데 여기에는 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사키 대변인은 “나는 그(바이든 대통령)의 접근 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리고 그것(만남)은 그의 의도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5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나는 또한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대한 준비도 돼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다만 “그러나 이것은 최종적인 비핵화가 조건이 돼야 한다. 따라서 그것이 우리가 지금 동맹들과의 협의하면서 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키 대변인의 이러한 언급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상당히 다른 접근법을 택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이 과정에서 아무런 조건 없이 정상 간 회담을 하지 않겠다고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에도 아무런 조건 없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지는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작년 10월 대선후보 TV토론에서 김 위원장과 만남의 조건에 관해 “그가 핵 능력을 축소하는 데 동의하는 조건으로”라고 언급했다.

대다수 전문가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정책에 관해 이른바 ‘톱다운(top-down)’ 방식을 선호했던 전임 트럼프 행정부와는 달리 외교관들의 실무 협의를 중시하는 ‘보텀업(bottom-up)’ 방식을 취할 것으로 전망한다.

한편, AP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한 언론 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이 한미일 3국의 대북 단결을 흔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과 한국, 일본은 이런 도발과 한반도의 비핵화를 진전하는데 단결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북한의 위협을 줄이기 위해 우세한 위치에서 북한에 접근하겠다는 우리 세 나라의 결의를 흔들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