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신한은행 현지인 직원 퇴근 중 피격...머리에 총상

신한은행, 주재원 단계적 철수 검토

미얀마 양곤에서 신한은행 현지인 직원 총격ⓒ미얀마 나우 페이스북

미얀마 양곤의 신한은행 지점에서 일하는 현지인 직원이 총격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지 언론인 ‘미얀마 나우’ 등과 신한은행 따르면, 지난 3월 31일 저녁(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에서 신한은행 현지인 여성 직원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차량으로 귀가하던 중 총을 맞고 쓰러졌다. ‘미얀마 나우’는 “딱 한 발이었는데, 그녀가 맞았다”라고 한 은행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총격은 당시 주변에 있던 미얀마 군·경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은 쿠데타 발발 이후 중앙은행의 정상 근무 지시에 따라 최소 인력으로 영업해왔다. 신한은행은 쿠데타 이후 직원 안전을 위해 대부분의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영업시간도 단축한 상태에서 미얀마 진출 기업을 지원해 왔다.

하지만 이번 총격으로 신한은행은 양곤지점을 임시 폐쇄하고 모든 직원을 재택근무로 즉각 전환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이날 이 같은 방침을 밝히며 현지 직원과 주재원의 안전을 위해 위기상황을 3단계로 올렸다고 전했다. 또 주재원의 단계적인 철수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