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아시안 혐오 범죄에 분노한 파퀴아오 “나하고 싸워라”

자신의 SNS에 3개국 언어로 번역한 포스터 올려

매니 파퀴아오가 올린 한국어 포스터ⓒ파퀴아오 SNS

필리핀의 전설적인 복싱 선수이자 정치인인 매니 파퀴아오(42)가 미국에서 연이어 발생하는 아시아인 혐오 범죄에 맞서는 목소리를 냈다.

파퀴아오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국어, 중국어, 영어 등으로 번역된 포스터를 공개했다.

미국에서 하루가 멀다고 벌어지는 아시안 혐오 범죄 피해자들의 모습을 배경으로, 그가 서 있는 장면을 담은 포스터였다.

파퀴아오의 모습 아래에는 “무방비한 아시아인 공격은 그만! 대신 나와 싸워라”라는 문구가 써 있다.

이는 아시안 혐오 범죄를 비판함과 동시에, 여성이나 노약자 등 상대적 약자를 대상으로 벌어지는 범죄 행위에 대해 강하게 비판한 것이다.

이와 함께 그는 해시태그 ‘#StopAsianHate’를 달면서 “우리의 피는 모두 같은 색이다. 혐오는 멈춰라. 사랑과 평화가 모두에게 함께하길”이라고 썼다.

이 게시물에는 올라온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았는데 40만에 가까운 ‘좋아요’가 달렸다.

매니 파퀴아오가 올린 포스터ⓒ파퀴아오 SNS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혜림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