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와 공동선두” 황의조 유럽무대에서 리그 10호골 달성

4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스트라스부르와 치른 2020-2021 프랑스 리그앙 31라운드 홈 경기에서 페널티킥 차는 황의조ⓒ사진=보르도 구단 트위터

황의조(FC 지롱댕 드 보르도)가 페널티킥으로 골을 넣으며 유럽 프로축구 무대에서 처음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다.

4일(이하 한국시간) 황의조는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스트라스부르와 치른 2020-2021 프랑스 리그앙 31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전반에 1-3으로 끌려가던 보르도는 로랑 코시엘니가 이브라히마 시소코(스트라스부르)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황의조는 오른발로 낮게 깔아 차 골대 왼쪽 구석에 꽂아 넣었다.

이는 황의조의 최근 리그 3경기 연속골(4골)이자 시즌 10호 골이다.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두 번째 시즌을 보내며 처음으로 기록한 두 자릿수 득점이다. 또한 2021년 기준으로 8골을 기록하며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망)와 득점 공동 선두에 올라있다.

프랑스축구 통계를 제공하는 ‘스태트 푸트’는 4일 “황의조는 조너선 데이비드(LOSC 릴), 위삼 벤예데르(AS 모나코),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망)와 득점 공동 1위”라며 주목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한수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