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옥태훈·김영수, 피앤에스홀딩스와 후원 계약

프로골퍼 옥태훈(23), 김영수(32)가 ㈜피앤에스홀딩스 · 디벨롭먼트와 조인식을 가졌다. 계약 기간은 1년이다.ⓒ민중의소리

프로골퍼 옥태훈(23), 김영수(32)가 ‘피앤에스홀딩스 · 디벨롭먼트’와 후원계약을 체결했다. ‘피앤에스홀딩스 · 디벨롭먼트’는 5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본사에서 옥태훈·김영수 선수와 메인 스폰서쉽 후원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1년이다.

옥태훈은 올해로 4년째 ‘피앤에스홀딩스 · 디벨롭먼트’와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옥태훈은 KPGA의 기대주로 지난 2016년 KPGA 프론티어(3부) 투어 8차 대회에서 우승했고, 2017년엔 챌린지(2부) 투어 4회 대회 정상에 올라 상금순위 3위를 마크해 2018년 정규 투어에 데뷔했다. 지난해는 신한동해오픈 공동 22위,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with 타미우스CC 공동 23위를 차지했다.

올해 3월 열린 KPGA 윈터투어 4회 대회에서는 1ㆍ2라운드에서 줄곧 선두를 지키며 우승해 정규 투어 첫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영수는 2006년과 2007년 국가대표 상비군을 거쳐 2008년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2018년 KPGA 챌린지 투어에서 두 차례 우승하며 상금왕에 오르며 2019년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했다. 지난해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공동 3위, 헤지스골프 KPGA 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 공동 12위로 상금순위 27위를 차지했다.

‘피앤에스홀딩스 · 디벨롭먼트’ 김종윤대표는 “두 기대주와 인연을 이어가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올
해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도록 양질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한국 남자 골프의 두 주역에게 많은 관심과 응원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