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 2집 발매한 아스트로 “10곡 모두 아로하에게 하고 싶은 말”

그룹 아스트로ⓒ판타지오뮤직

6일 그룹 아스트로의 정규 2집  ‘All Yours’(올 유어스)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개최됐다. 멤버 MJ(엠제이), 진진, 차은우, 문빈, 라키, 윤산하가 참석해 신보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타이틀곡 ‘원’ 무대를 공개했다.

아스트로가 약 2년 3개월 만의 새로운 정규 앨범으로 돌아왔다. 완전체로는 지난 미니 7집 ‘게이트웨이’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정규 2집 ‘올 유얼스’는 ‘아스트로의 모든 것을 드리겠다’라는 포부를 담은 앨범이다. 앞서 아스트로는 컴백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종합선물세트’ 같은 앨범이라고 귀띔한 바 있다.

아스트로 엠제이(왼쪽부터), 진진, 차은우ⓒ판타지오뮤직

차은우는 “첫 정규 앨범 ‘All Right’(올 라이트)의 연장선이라는 뜻도 있고, ‘아스트로의 모든 것은 아로하(팬클럽) 것’이라는 뜻도 있다. 모든 걸 공유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 준비했다”라고 앨범을 소개했다.

문빈은 “10곡 모두 다 아로하에게 하고 싶은 말을 다 담은 곡이다”라고 강조했다.

엠제이는 “오랜만의 정규 앨범이다보니 많이 신경썼다. 비주얼적인 면에 특히 신경을 썼다”라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ONE’(원)은 아스트로 특유의 청량하고 에너제틱한 콘셉트를 살린 일렉트로닉 댄스곡이다. 지난 5일 정오 선공개된 ‘원’ 뮤직비디오는 공개 5시간 만에 100만 조회수를 넘기며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엠제이는 “이번에도 아스트로만의 청량을 가져가되 저번곡 ‘노크’가 ‘청량 파워’라면 이번 ‘원’은 ‘청량 풀파워’다. 안무에서 힘을 많이 줘서 더 파워풀하다”라고 설명했다.

진진은 “저희가 항상 스토리텔링 위주의 콘셉트를 해왔는데, 이번엔 비주얼에 좀 더 신경썼다. 타이틀곡도 기존의 아스트로보다 훨씬 더 파워풀하다”라고 말했다.

아스트로 문빈, 라키, 윤산하ⓒ판타지오뮤직

이밖에도 앨범에는 ‘Dear my universe’(디어 마이 유니버스), ‘Stardust’(스타더스트), ‘Butterfly Effect’(버터플라이 이펙트), ‘All Stars’(올 스타즈), ‘All Good’(올 굿), ‘별비(gemini)’, ‘우리의 계절(Our spring)’ 등 총 10곡이 담겼다.

‘우리의 계절’을 작곡한 라키는 “이번에도 그렇고 ‘찬바람 불 때면’을 작곡할 때도 그랬고, 아스트로를 생각하고 아스트로에 비유하면서 썼다”라고 설명했다.

‘올 굿’을 작곡한 진진은 “무대 위에서 노는 듯한 느낌을 항상 만들고 싶었는데, 이번 곡을 통해 그런 느낌을 보여드린 것 같아 좋다”라며 “원하는 대로 딱 나와서 만족도가 크다”라고 전했다.

그룹 아스트로ⓒ판타지오뮤직

엠제이는 “멤버 세 명이 작곡한 노래가 한 번에 들어간 것도 처음이다. 이런 것도 다 도전이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아스트로의 이번 앨범 목표는 공중파 음악방송 1위다. 차은우는 “아무래도 타이틀곡 제목이 ‘원’이다보니 공중파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윤산하 역시 “은우 형의 말대로 ‘원’이라는 뜻에 맞게 공중파 음악방송 1위, 음원 차트 1위를 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아스트로의 정규 2집 ‘올 유어스’와 타이틀곡 ‘원’은 오늘(6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