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1.5조원…역대 최대 기록

가전·TV 고가 제품 판매 확대…스마트폰 사업은 24분기 적자 이어가

LG전자 사옥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LG전자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조5천억원으로, 분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8조8,057억원, 영업이익 1조5,17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모두 분기 사상 역대 최대 규모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7%, 39.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조원 수준으로 예상되던 시장 전망치를 크게 웃돌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억눌린 수요가 살아나면서 가전과 TV 분야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시장은 분석한다.

이날 삼성전자가 발표한 잠정 실적에서 부문별 성적은 공개되지 않았다.

증권가에서는 생활가전(H&A) 부문의 1분기 영업이익을 8천억원 후반대로 추정한다. 대용량과 오브제 컬렉션 등 프리미엄 제품 매출이 확대되면서 평균판매단가(ASP)가 상승하고, 미국과 유럽 등 선진 시장에서의 실적이 호조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 스팀 가전을 중심으로 렌탈 서비스 가입자가 증가한 점도 호실적 요인으로 언급된다.

TV 사업을 담당하는 HE부문은 3천억원 후반대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분석된다. 70인치 이상 초대형과 OLED TV 등 고가 제품 판매가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장(VS) 부문은 전기차 부품 비중이 늘고 인포테인먼트 사업을 확장하면서 적자폭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분기 적자 규모는 970억원이었다. 올해 1분기는 100억원 안팎으로 추정된다.

스마트폰 사업을 맡는 MC부문은 적자가 이어진 것으로 관측된다. 2015년 2분기부터 24분기 연속 적자다. 올해 1분기 적자 규모는 2천억원 후반대로 추정된다.

LG전자는 지난 5일 이사회를 열어 7월 31일 자로 스마트폰 사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이번달 말 1분기 확정 실적을 발표하고 사업부별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