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서울·부산시장 압도적 출구조사 결과에 “민심 폭발한 것”

오세훈 “기대감 갖고 지켜봐”...박형준 ”민심 무섭단 것 느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2021.04.07.ⓒ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에서 자당 후보들이 크게 앞선 결과가 나오자 “민심이 폭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꾸려진 개표상황실에서 KBS·MBC·SBS 지상파 3사 공동 출구조사 발표를 지켜본 뒤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 상식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부산은 서울보다도 격차가 더 크게 벌어진 것 같은데 이것이 오늘날 우리나라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분노의 표시가 아닌가 생각한다. 서울시민, 부산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김 위원장 옆에서 출구조사 방송을 함께 본 오세훈 후보는 “조금 더 지켜보고 결과가 어느 정도 나오면 소감을 말하겠다”면서도 “기대감을 가지고 지켜볼 수 있도록 지지, 성원해준 유권자 여러분께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개표방송을 본 박형준 후보는 “민심이 정말 무섭다는 것을 느낀다. 이번 선거는 무엇보다도 민심이 이 정권의 실정에 대해서 단호한 입장을 표명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저희가 잘해서 이런 지지를 얻었다기보다는 국민들의 잘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지상파 3사로 구성된 한국방송협회 산하 방송사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가 한국리서치·코리아리서치·입소스에 의뢰해 진행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 후보는 59%를 얻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37.7%)를 앞서는 것으로 예측됐다. 부산시장에서는 박 후보가 64%를 얻어 김영춘 민주당 후보(33.0%)보다 크게 우세했다.

이번 출구조사는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 서울 50개, 부산 30개 투표소에서 이뤄졌다. 서울은 투표참여자 1만 114명, 부산은 5천 639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서울 ±1.7%포인트(p), 부산 ±2.3%포인트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