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한, 비핵화의 길로 간다면 외교도 고려할 준비 돼 있어”

사키 대변인, “북한 관련 분명한 목표는 비핵화”...제재 질문에도 ‘외교’ 답변 눈길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 사진)ⓒ뉴시스,AP통신

미국 백악관이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나간다면 일정한 형태의 외교도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에 게재된 녹취록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7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대응 한계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북한에 이미 무거운 제재가 부과된 상황에서 미국이 북한의 잠재적 도발에 대응하는 것이 제한적이냐’는 질문에 “우리는 북한과 관련한 분명한 목표가 있다. 그것은 북한, 한반도 비핵화”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물론 제재가 계속 진행 중이고 우리는 동맹국들 및 파트너들과 협의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비핵화의 길로 나간다면, 어떤 형태의 외교도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최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용 선박 움직임에 관한 싱크탱크 등의 보고서에 대한 질문에는 “그 보고서들을 봤다”면서도 국방부에 문의하라며 더 자세히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는 “크게는 행정부 내에서 (정책) 검토가 진행되고 있지만, 그러나 특정한 보고서에 관해서는 여기서 더 전달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이 대북 문제에 관해 ‘외교’를 언급한 것은 비핵화가 전제된다면 동맹과의 조율을 통해 북한과 대화 등 협상을 통한 외교적 관여를 추진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날 대북 제재와 관련한 질문에도 ‘외교’라는 유화적인 답변을 내놨다는 점에서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따라서 곧 검토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는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정책에서 외교의 구체적인 해법이 어떻게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