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칠레서 ‘아이폰 고의 성능 저하’ 소송 합의…39억원 배상

현지 소비자단체 “업데이트 통한 성능 저하로 신형 제품 구매 유도”

뉴욕 5번가의 애플 매장 입구에 애플 로고가 걸려 있다.ⓒ제공 : 뉴시스

애플이 ‘아이폰 고의 성능 저하’ 논란과 관련해 칠레 소비자들이 제기한 집단소송에서 약 39억원을 배상하기로 합의했다.

7일(현지시간) 라테르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애플 칠레와 맥온라인 등은 소송을 제기한 칠레 소비자단체 ‘소비자와 사용자의 조직(ODECU·Organization of Consumers and Users)’과 합의에 도달했다.

소비자단체와 애플 양측이 합의를 보면서, 애플 측은 2014∼2017년 사이 판매된 아이폰6·7·SE 등을 산 칠레 소비자 약 15만명에게 총 25억페소(약 39억원)를 배상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2019년 1월 ODECU는 애플이 운영체제 업데이트를 통해 의도적으로 아이폰 성능을 저하시켰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애플은 2017년 12월 배터리 노후 정도에 따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구형 아이폰 성능을 고의로 낮췄음을 시인한 바 있다.

당시 애플은 배터리 부족에 따른 갑작스러운 전원 꺼짐을 막기 위한 것일 뿐,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대로 소비자에게 신형 아이폰을 구매하게 하려는 의도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ODECU는 이번 합의에 대해 “칠레 소비자 보호의 이정표이며, 법의 힘으로 기업과 시민 간 균형을 추구하는 전략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