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의 아픔을 함께하는 제주유나이티드의 ‘품격’

'선제골 주인공' 주민규, 득점 후 동료들과 묵념 세리머니로 깊은 울림 선사

7일 강원전서 4·3 추모 묵념을 하고 있는 제주유나이티드 선수단ⓒ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7일 강원 FC와의 홈 경기에서 제주 4.3 희생자를 추모하며 제주에 진정한 따뜻한 봄이 찾아오길 기원했다.

제주 4.3은 1948년 제주에서 발생했다. 해방 이후 무력 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제주도민이 희생됐고, 그 아픔은 여전히 제주도민과 제주 전체에 남아있다.

올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은 어느 때보다 유족과 도민에게 뜻깊은 날이었다. 4·3 특별법 개정 이후 맞는 첫 추념일로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내딛었다. 4·3특별법 전부개정안 통과로 제주에 진정한 따뜻한 봄이 찾아왔다는 의미로 '돔박꼿이 활짝 피엇수다'라는 추념식 타이틀이 붙었다.

제주유나이티드는 올해 4월 한 달간 매 경기마다 유니폼 가슴에 ‘동백꽃 패치’를 부착해 제주도민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있다. 첫 홈 경기 시작을 앞두고 양팀 선수단은 경기 시작전 제주 4.3 추모를 위해 묵념를 가지며 희생자를 추모했다.

주민규는 후반 8분 선제골을 터트린 뒤 기쁨을 뒤로하고 바로 N석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사진=제주유나이티드

주민규는 후반 8분 선제골을 터트린 뒤 기쁨을 뒤로하고 바로 N석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주민규뿐만 아니라 동료들도 동참했다. 제주 4.3 희생자를 추모하는 묵념 세리머니였다. 묵념 세리머니를 제안한 사람은 바로 남기일 감독이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훈련장에서 선수들에게 득점 후 묵념 세리머리를 하자고 제안했고, 선수들은 진심으로 고개를 끄떡였다. 남기일 감독은 "홈에서 제주 4·3을 추모할 수 있어서 뜻깊은 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제주유나이티드 관계자는 "매년 제주의 4월에는 동백꽃이 핀다. 제주 유일 프로구단으로서, 제주의 4월에 공감하고, 우리가 가진 것들을 통해 널리 알리면서 축구 이상의 역할을 도민들과 함께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