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에 “몽니”라던 홍준표, 재보선 이기자 급변 “그분 역량 대단”

홍준표 무소속 의원(자료사진)ⓒ정의철 기자 / 공동취재사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몽니"라며 날을 세워왔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재보궐선거에서 보수야권이 승리하자 급변했다.

홍 의원은 8일 페이스북 글에서 김 위원장에 대해 "비록 노선은 달랐지만 총선 참패 이후 혼란했던 당을 수습하고 양대 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끈 그분의 역량은 대단했다"고 극찬했다.

그는 김 위원장에 "건강 유의하시고 재충전하신 후 다시 대한민국을 위해 일해 주실 것을 믿어 마지않는다"며 "거듭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선거 기간에는 보수야권 단일화가 난항을 빚자 김 위원장을 향해 "몽니", "제발 좀 빠지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김 위원장은 8일 당 소속 의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을 마친 뒤 박수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다. 2021.04.08ⓒ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