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참패’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새 지도부 조기 선출키로

한시적 비대위 구성도, 원내대표 선거 전까진 ‘도종환 비대위’ 체제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지도부가 8일 여의도 국회에서 4.7재보궐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전원 사퇴한다는 내용의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하기 앞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2021.04.08ⓒ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8일 총사퇴했다. 민주당은 내달 초로 예정된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최대한 앞당겨 쇄신과 혁신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발표한 대국민 성명서를 통해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렸다. 결과에 책임지겠다"며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를 책임지고 전원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들께서는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줬다.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며 "국민들께서 '됐다'고 할 때까지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 지도부 총사퇴가 이러한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직무대행은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며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직무대행은 다시 국민들로부터 지지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세 번의 집권 경험과 민주주의 전통을 가진 저력 있는 국민의 정당이다. 누구나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고 함께 공존하는 포용국가, 코로나 이후 글로벌 선도국가로의 도약은 민주당이 걸어온 길이며 나아갈 비전"이라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다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 일정은 예정보다 조금씩 앞당겨졌다. 원내대표를 뽑는 선거는 오는 16일 실시하기로 했고,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도 내달 2일에 개최하기로 의결했다고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지도부 공백을 메우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도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다음 주 원내대표 선거 전까지는 도종환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아 비대위를 이끈다. 도 의원은 당내 친문(친문재인) 의원들이 주축이 된 싱크탱크 '민주주의 4.0 연구원'의 이사장을 맡고 있는 인물이다. 새 원내대표가 선출된 후에는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겸임하게 되고, 전당대회가 마무리되면 비대위도 종료된다.

비대위원에는 각 국정 분야별로 민홍철(정치·외교·국방), 이학영(경제), 도종환(사회·문화·교육) 의원을 비롯해 신현영·오영환 의원 등 초선 의원이 포함됐다. 당연직으로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가 들어갔으며,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도 지방자치 분권 몫으로 배정됐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