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정교섭 요구하며 총파업 선언한 공공부문 노동자들 “격차 해소해야”

공공운수노조, 수당·복리후생 차별 및 임금 격차 해소 등 촉구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정부 요구 및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취지발언을 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는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선언 후 지난 4년간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수당·복리후생 차별 철폐와 생활임금 확보 격차 해소, 인건비 낙찰률 폐지, 평등한 임금체계 마련, 공무직 법제화 등 8대 요구안을 제시했다. 2021.4.8.ⓒ뉴스1

공공부문 민간위탁·자회사 및 공무직·무기계약직·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부에 노정교섭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곳에 모인 공공부문 노동자들은 자회사·민간위탁 구조 및 무기계약직·비정규직 고용 형태로 처우 개선의 벽에 부딪힌 이들이다.

이에 노동자들은 ▲ 정규직과의 수당·복리후생 차별 해결 ▲ 생활임금 확보를 통한 임금 격차 해소 ▲ 민간위탁·자회사 노동자 인건비를 제도적으로 제한하는 낙찰률 폐지 등을 촉구했다. 또 ▲ 평등한 임금체계 마련 ▲ 공무직 법제화를 통한 법적 지위 보장 ▲ 노동안전 강화 및 인력 충원 ▲ 비정규직 정규직화 ▲ 원청의 사용자성 확립 등도 촉구했다.

기자회견문에서, 공공운수노조는 “대부분 정부가 약속했던 것”이라며 “이제라도 정부는 공무직위원회를 실질적인 노정교섭으로 운영하면서, 부처별로 직접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만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만약 정부가 이전과 같은 태도를 보인다면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요구안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노조는 오는 4월 30일 정부세종청사 앞 집회를 시작으로 세종시 릴레이 시위(5월 17~28일), 공공성 강화·인력확충·차별철폐·반노동 지침 폐기 공공부문 비정규 총파업(7월 초 중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