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첫 전기차는 SUV나 세단 중·고급 모델

레이 쥔 회장 “스포츠카나 캠핑카는 아닐 것”…가격은 1,700만~5,100만원 전망

샤오미ⓒ샤오미

전기차 시장 진출을 공식화한 샤오미가 첫 전기차를 SUV 또는 세단으로 출시할 전망이다.

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레이 쥔 샤오미 회장은 이날 라이브 스트리밍 영상을 통해 “샤오미 첫 전기차는 분명 스포츠카나 캠핑카는 아닐 것”이라며 “세단 혹은 SUV가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아직 개발 초기 단계인 만큼 세부 사항은 여전히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샤오미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 45%는 샤오미가 세단을, 40%는 SUV를 출시하길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레이 회장은 전했다.

샤오미 전기차 가격과 관련해서는 응답자 3분의 2가 10만위안(한화 약 1,700만원) 이상이기를 바랐다. 30만위안(약 5,100만원) 이상이라고 답한 비율은 8%였다.

레이 회장은 샤오미 첫 전기차 가격대가 10만 위안에서 30만 위안 사이로 책정될 것이라며 “사람들이 원하는 샤오미 전기차는 중·고급 차량”이라고 말했다.

SCMP는 리서치업체 IDC의 리 리앤펑 디렉터를 인용해 “레이 회장이 제시한 가격대는 전기차 소비자 집단이 가장 친근하게 느끼는 가격대”라고 평가했다.

중국 현행 정책에 따르면, 30만위안 이하 전기차에 대해서만 국가 보조금이 적용된다.

리 디렉터는 “전기차 시장에 진입한 대부분 기업은 저가 또는 고가 모델에 집중하고 있지만, 중국 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은 10만~25만위안 사이의 가격대”라면서 “해당 가격대의 판매 규모가 가장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샤오미는 전기차 사업에 향후 10년간 100억 달러(약 11조3,400억원)를 투자한다는 계획을 지난달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