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13일 오전 일본 총리 관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2021.4.13ⓒNHK 캡처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와 자국 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13일 오전 총리 관저에서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출 방침을 정식 결정했다고 교도(共同)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2년 후를 목표로 제1원전 부지 내에서 오염수 방출에 착수할 계획이다.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를 일본 기준치 40분의 1 미만으로 물에 희석해 배출한다는 구상이다.

일본 정부는 어업인들의 피해가 발생할 경우 도쿄전력(東京電力)이 배상하도록 할 계획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회의에서 "(오염수) 처분은 폐로를 진행시키는 데서 피해 갈 수 없는 과제"라며 "정부가 전면에 나서서 안전성을 확보하고 근거 없는 소문 불식을 위한 모든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