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지지... 블링컨, “투명한 노력에 감사”

미 국무부, “국제 안전 표준에 따라 접근 방식 채택”... ‘처리수’라는 용어 사용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미국 정부가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원자력 발전소 사고에서 나온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한 데 관해 투명한 노력에 감사한다며, 사실상 지지 입장을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12일(현지 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우리(미국)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처리수를 처리하는 결정을 투명하게 노력하려는 일본에 감사한다”면서 “우리는 일본 정부가 IAEA(국제원자력기구)와 계속 협력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도 이날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IAEA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후유증을 관리하기 위해 방사선 감시, 교정 관리, 폐기물 관리, 폐로 조치 등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처리수를 바다에 방류해 폐기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 처리 기본 방침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미 국무부는 “미국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현장에 보관 중인 처리수와 관련 몇 가지 옵션을 검토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 유일한 도전적인 상황에서 일본은 옵션과 효과를 저울질했고, 결정은 투명했으며,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원자력 안전 표준에 따라 접근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두둔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번 접근법의 효율성을 모니터링하는 일본의 지속적인 조정과 의사소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해 발생한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려는 일본의 입장을 적극 옹호한 것으로 풀이된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물론 미 국무부도 이날 성명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에 대해 일본 정부가 쓰는 용어인 ‘처리수(treated water)’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