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독미군 오히려 500명 증원 발표... 트럼프 감축 계획 없던 일로

독일 방문 오스틴 미 국방장관, “유럽에서 억제와 방어 강화 목적, 증원군 가을 배치 완료”

독일을 방문 중인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13일(현지 시간) 기자회견에서 주독미군을 500명 증원한다고 발표했다.ⓒ뉴시스,AP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감축을 계획했던 주독미군을 오히려 500명 증원하기로 결정했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독일을 방문 중인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13일(현지 시간) 베를린에서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 독일 국방장관과 가진 공동 회견에서 500명의 미군을 독일에 증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미국의 이러한 움직임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독미군 감축 약속을 ‘번복(reversal)’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주독미군 증원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면서 “이번 증원 계획은 독일과 나토(NATO)의 모든 동맹에 대한 약속을 강화하는 것이며, 미국을 위해서도 나토를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병력은 유럽에서 억제와 방어를 강화하고 필요하다면 싸워 승리할 것”이라며 증원 병력은 올해 가을 도착 즉시 독일 비스바덴 지역에 배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람프-카렌바우어 독일 국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주독미군 증원 발표에 대해 “대단한 뉴스”라면서 “우리의 파트너십과 우정의 매우 강력한 신호”라며 환영 의사를 피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독일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 당시 독일의 부담금에 불만을 표출하며 현재 3만6천 명 규모인 주독미군 중 약 1만2천 명을 감축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러한 계획은 독일의 반발은 물론, 미 의회 내 강경 보수 세력들로부터 유럽 주둔 미군의 저지 목표인 러시아에 대한 선물이라고 강한 비판에 직면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2월 전 세계 미군 배치를 재검토하는 동안 주독미군의 감축 계획을 중단한다면서 전임 행정부의 감축 방침 철회를 시사한 바 있다.

정치전문 매체 ‘더힐’은 바이든 행정부의 이러한 결정은 트럼프의 감축 계획을 번복하는 것일 뿐 아니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국경에 병력을 집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오스틴 국방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이번 결정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긴장 상황 속에서 러시아에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을 의미하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오스틴 장관은 단지 “이것은 나토에 대한 메시지임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면서 “이것은 우리가 나토를 최대한 지지한다는 것이며,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독일에서 파트너와의 관계를 소중하게 생각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