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고위관료 “한국 따위에 오염수 항의 듣고 싶지 않다” 막말

후쿠시마현 오쿠마에 있는 도쿄전력 원전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 저장시설(자료사진)ⓒ뉴시스

일본 정부의 고위 관리가 한국이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출을 항의하는 데 대해 도리어 화를 내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일본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 한국을 포함한 외국 정부, 국제사회에 이해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과 중국이 항의한 사실을 밝혔다.

반면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일본 정부 고위 관리는 "중국과 한국 따위에게는 (항의를) 듣고 싶지 않다"며 "분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가 대외적으로는 국제사회의 이해를 얻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지만, 일본 정부 내부적으로는 한국 등 주변국의 항의를 무시하고 있는 분위기를 보여준 것이다.

산케이신문은 또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가 이날 당 모임에서 오염수 방류에 대한 중국과 한국의 비판에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다고 말할 수 없다"며 "감정적이고 다른 의도가 얽힌 주장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공명당은 집권 자민당과 함께 일본의 연립 내각을 구성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을 정식으로 결정했으나 주변국은 물론 현지에서도 반발을 사고 있다. 신문은 "한중의 페이스에 휘말린 채로는 여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이미지도 손상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3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정식 결정했다. 한국 정부는 이날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강력 항의했다. 중국 외교부도 성명을 통해 강력히 비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