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9월 11일까지 아프간 완전 철군 공식 발표... 미군 최장 전쟁 종식

9·11 테러 20주기 맞춰 철군 완료... 나토(NATO)도 아프간 완전 철군 공식 발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오는 9월 11일까지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을 완전히 철수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뉴시스,AP POOL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9월 11일까지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을 완전히 철군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4일(현지 시간) 백악관 연설에서 아프간 주둔 미군 철군을 다음 달 1일 시작해 9·11 테러 20주기인 9월 11일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1년 알카에다의 9·11 테러 사건으로 촉발된 아프간 전쟁은 20년을 끌어온 미국의 최장기 전쟁이다. 이 기간 2천300명의 미군이 전투에서 숨지고 2만 명이 부상했으며 약 1조 달러 이상의 손해를 입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지난 2011년 알카에다 수장 오사마 빈 라덴을 제거했던 당시 최대 10만 명까지 증원됐던 미군은 현재 2천500명으로 줄어든 상태다.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병력은 약 7천 명이 주둔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나는 아프간 주둔 미군을 관장하는 네 번째 미국 대통령이다. 이 책임을 다섯 번째 대통령에게 넘기지 않겠다”면서 “미국의 가장 긴 전쟁을 끝내야 할 때이며, 이제 미군이 집으로 돌아와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빈 라덴 제거 등 전쟁의 목표가 달성됐다면서, “우리는 철군의 이상적인 조건을 조성하고 다른 결과를 기대하면서 아프간에 있는 우리 군의 주둔 연장이나 확장을 계속 반복할 수 없다”고 완전 철수 의지를 피력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출구로 급하게 달려가지 않을 것이며, 책임감 있고 신중하고 안전하게 할 것”이라며 “우리보다 더 많은 병력을 아프간에 주둔 중인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완전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탈레반과 또다시 전쟁을 시작하기보다는 우리의 입지를 결정하고 오늘과 미래에 닥칠 도전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군사적으로 아프간에서 계속 관여하지 않겠지만, 우리의 외교적이고 인도적 임무는 계속될 것이며 아프간 정부를 계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9월 11일까지 아프간에서 완전히 철군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것은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레반 측과 합의한 5월 1일보다는 4개월여 늦춰진 것이다. 다만 외신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완전 철수에 반대하는 일부 참모들의 충고에도 불구하고 결심을 단행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의 완전 철군 발표에 관해 “바이든 임기 초반 가장 중요한 외교정책 결정이 될 것”이라며 “그는 또한, 미국의 외교정책을 보다 큰 도전인 러시아와 중국에 초점을 두길 원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로이터통신은 “분명한 승리 없이 철군함으로써 미국은 군사전략에 대한 사실상의 실패를 스스로 인정한다는 비판에 직면했다”면서 “철군은 알카에다와 탈레반의 부활 등 그가 재임 중 닥쳐올 위험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나토(NATO)도 아프간 주둔 병력을 철수한다고 발표했다.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동맹국들이 아프간 주둔 병력 철수에 합의했다”면서 “5월 1일부터 철군을 시작해 몇 달 내에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