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한미정상회담 5월 하순 개최... “철통같은 동맹과 우정 강조할 것”

사키 대변인 정례 브리핑, “대북 접근법 계속 검토 중”... ‘북한 비핵화’ 용어 사용 질문에는 화살 돌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자료 사진)ⓒ뉴시스,AP통신

미국 백악관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이 5월 하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5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5월 후반에 문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다음 달 하순 한미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정확한 정상회담 날짜에 관해서는 “우리는 아직 최종 날짜를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번 정상회담은 바이든 대통령이 문 대통령을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형식으로 열린 전망이다.

사키 대변인은 이번 방문은 최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의 방한과 아나폴리스에서 열린 한미일 국가안보보좌관의 3자 회담에 이어 “철통같은 한미 동맹과 양국 국민 사이의 오랜 유대와 우정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과 대화를 시작하기 위해 추가 조치를 취했는지, 그리고 그것이 문 대통령과 대화의 일부가 되느냐’는 질문에는 “(대북)접근법과 진행 단계에 대한 검토가 계속 진행 중”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다만 “물론 우리의 목표는 비핵화된 북한”이라며 “그것은 여전히 우리의 초점으로 남아 있지만, 진행 중인 검토에 대해 더 언급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목표의 중요한 부분은 역내 파트너,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북한반도(North Korean Peninsula)의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접근법을 취하는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은 우리의 중요한 역내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사키 대변인은 ‘북한 비핵화’라는 용어 사용에 관해 ‘한반도 전체의 비핵화라는 미국의 정책과 관련해 이는 더 이상 (북한과의) 장기 협상의 일부가 아닌 것으로 행정부의 입장이 바뀐 것이냐’는 질문에는 지나친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나는 이것(표현 바뀜)을 과도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때로는 하나를 때로는 다른 것을 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 지도부의 의도가 우리가 우려하는 것임을 우리는 이해하고 있다”면서 “확실히 그것이 하나의 요인”이라고 화살을 돌렸다.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 정상회담에서도 합의된 ‘한반도 비핵화’란 용어가 바이든 행정부 들어 은근슬쩍 ‘북한 비핵화’로 바뀌고 있다고 우려한다. 이는 한반도의 장기적인 평화를 담보하지 못하고 단순히 ‘북핵 제거’만을 목표로 한 미국 보수 정치권의 발상이라는 것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