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인권전문가들,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에 “깊은 우려와 실망” 비판

“일본 방사능 위험 과소평가, 100년 이상 위험 초래할 수도”... ‘오염수’ 용어 사용

유엔 전문가들이 15일(현지 시간)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에 관해 깊은 우려와 실망이 담긴 성명을 발표했다.ⓒ유엔 특별보고 트위터 캡처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한 결정에 관해 ‘깊은 우려와 실망’을 밝히면서 비판했다.

유엔 뉴스에 따르면, 유엔 인권이사회가 선임한 독립 전문가들은 15일(현지 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일본의 방류 결정은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특히 “태평양 지역 수백만 명의 생명과 생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100만 톤의 오염수를 해양 환경에 방류하는 것은 일본 국경을 넘어 사람들이 인권을 완전히 향유하는 데 상당한 위험을 초래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방류는 많은 사람의 생명과 환경 전반에 미칠 영향에 대한 경고를 고려할 때 (일본) 정부의 결정은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이 문제를 해결할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이번 결정은 특히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이러한 오염수가 많은 양의 방사성 탄소-14를 비롯해 스트론튬-90과 삼중수소를 포함한 다른 방사성 동위원소를 포함하고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삼중수소의 수치가 매우 낮고 인간의 건강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언급하지만, 과학자들은 물 속의 삼중수소가 유기적으로 다른 분자와 결합하고 먹이 사슬을 통해 식물과 물고기, 인간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학자들은 삼중수소의 방사능 위험이 과소평가됐으며, 100년 이상 인간과 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한다”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우리는 일본에 유해 물질에 대한 노출을 방지하고 방류가 가져올 위험성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며, 국경을 넘는 환경 해악을 방지하고, 해양 환경을 보호해야 할 국제적 의무를 상기시킨다”고 충고했다.

이번 성명에는 독성 물질 및 인권에 관한 특별 보고관, 식품 권리에 관한 특별 보고관, 인권과 환경에 관한 특별 보고관 등이 참여했다고 뉴엔 뉴스는 전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처리수( treated water)’ 대신 ‘오염수(contaminated water)’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