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한국계 10대 여성에 또 증오범죄...3시간 동안 성희롱·폭행

두푸이가 자신의 SNS에 공개한 부상과 가해자ⓒ인스타그램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역 일간지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 등 현지매체는 한국계 여성 제나 두푸이(18)를 폭행한 흑인 남성 자허 터주딘 슈웨이브(42)가 증오범죄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슈웨이브는 지난 11일 오렌지카운티 터스틴의 한 공원에서 두푸이에게 접근, 성희롱 발언을 하면서 어디 출신인지 물었다. 두푸이가 한국계라고 말한 뒤 자신에게서 떨어지라고 요구하자 슈웨이브는 화를 내며 자리를 떠났다.

그러나 두푸이는 1시간 뒤 공원에서 슈웨이브와 다시 마주쳤다. 자신의 친구에게 슈웨이브가 접근하려는 것을 본 두푸이는 이를 막아섰다. 그러자 슈웨이브는 두푸이에게 북한을 언급하며 '핵 테러리스트'라고 하는 등 인종·성차별적 욕설을 하기 시작했다.

이에 두푸이가 호신용 분사기를 꺼내 경고하자 이를 본 주위의 사람들이 주목하기 시작했다. 계속된 위협에 두푸이는 호신용 분사기를 사용했고 그 순간 슈웨이브는 두푸이를 바닥에 넘어뜨린 뒤 마구 때렸다. 폭행 중 두푸이의 상의가 찢겨 신체부위가 노출되기도 했다. 그제서야 주위의 사람들이 개입해 슈웨이브를 제지했고, 슈웨이브는 그곳에서 도주했다.

슈웨이브를 붙잡은 캘리포니아주 터스틴 경찰서는 그를 증오범죄, 폭행 등 혐의로 입건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사건 후 두푸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폭행으로 얼굴과 팔 등이 멍든 사진과 함께 "가해자는 내가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3시간 동안 성적 발언을 하며 괴롭히고 공격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당시 많은 친절한 사람의 도움을 받았지만 이런 일은 절대 일어나지 말았어야 했다"면서 사건 초기 주위 시민들이 지켜보기만 했을 뿐 빨리 가해자를 제지하지 않은 점에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 러티샤 클라크 터스틴 시장은 지난 13일 발표한 성명에서 "공동체로서 우리는 이러한 범죄에 대해 침묵할 수 없다"면서 "편협과 인종차별에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