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리 “일본, IAEA와 오염수 협력 확신... 미국 개입 계획 없어” 일방적 두둔

서울 기자간담회, “일본, 모든 절차의 투명성 중시했다... 이미 진행, 뛰어드는 것 적절치 않아” 적극 옹호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가 18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주한 미국대사관 제공

한국을 방문 중인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는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에 관해 일본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협력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미국은 개입할 계획이 없다고 일본 정부를 일방적으로 두둔했다.

케리 특사는 18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요청한 투명한 정보 공유에 미국이 일본을 설득할 것이냐’는 질문에 “일본은 IAEA와 완전히 협력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사실상 거부 의사를 피력했다.

그는 이어 “IAEA가 매우 엄격한 (방류) 절차를 마련했다”면서 “일본이 모든 선택지와 절차의 투명성을 중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거듭 두둔했다.

그러면서 “핵심은 일본이 IAEA가 (방류) 과정을 모니터링하면서 IAEA와 지속적으로 협력하는 것이다. 핵심은 그 조율”이라면서 “우리는 IAEA의 방사능 안전 규범과 노력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케리 특사는 또 “(방류) 실행의 효과성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며 희석 과정은 신중하게 추진돼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일본이 IAEA와 긴밀하게 협력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케리 특사는 ‘미국이 이 과정에서 특정한 역할을 할 수 있느냐’는 거듭된 질문에도 “우리는 IAEA와 일본의 (검증) 능력에 대해 확신을 가지고 있다”면서 “(방류 과정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그들이 어떻게 하는지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는 당장 (개입) 계획하고 있지 않다”면서 “우리가 이미 절차가 진행되고 있고 명확한 규칙과 기대가 있는 과정에 뛰어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우리(미국)가 다른 국가들처럼 감시해야 할까? 우리가 절차가 잘 지켜지는지 확인해야 하느냐?”고 반문하면서 “물론이다. 우리도 관심은 있다. 그러나 공식적인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은 없다”고 거듭 일본을 두둔했다.

케리 특사는 한 기자가 ‘미국인들도 실제로 태평양 건너 모든 생명체에 영향을 미칠 것인데, 우려하지 않느냐’고 꼬집자 “물론이다. 모든 사람이 우려하지만, 그래서 IAEA가 있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IAEA의 투명성과 적합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서 내가 말했듯이, 나는 IAEA의 대단한 투명성을 믿는다. 그러나 우리는 항상 사람들이 말하는 일들이 잘 실행될 수 있도록 절차에 관한 관심은 항상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모든 국가들처럼 이러한 (방류) 절차 실행에서 어떠한 공중 보건 위협이 없도록 확신하기 위해 지켜 보고 관여할 예정”이라며 원론적인 언급으로 답변을 마무리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