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결혼식 다녀오다’ 고속도로 사고 현장서 운전자 구조한 소방관

지난 11일 충북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죽암휴게소 인근 고속버스와 승용차 등이 5중 추돌 사고를 목격한 김주훈 소방사가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뉴시스/충북소방본부

쉬는 날 우연히 고속도로 4중 추돌사고 현장을 목격한 소방관이 운전자를 구조해 더 큰 사고를 막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8일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2시50분께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죽암휴게소 부근에서 차선을 바꾸려던 승용차가 버스와 추돌한 뒤 앞에 있던 차량 2대를 연이어 들이받는 사고가 났다. 충북 음성소방서 감곡119안전센터에서 구급대원인 김주훈(27) 소방사는 동료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돌아가던 중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김 소방사는 즉시 119상황실에 사고 발생을 알리고 갓길에 차를 세운 뒤 구조활동에 나섰다.

파손이 가장 심한 차량으로 다가가 문을 개방한 김 소방사는 운전자의 상태를 살폈다. 왼쪽 허벅지에 골절상을 입은 운전자가 고통을 호소하자 김 소방사는 재빨리 응급처치를 실시했다. 이 운전자는 김 소방사의 초기 응급처치로 피해가 더 커저지 않고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김 소방사는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와 함께 다른 사고 차량의 탑승자 구조를 도운 뒤 현장을 떠났다.

김 소방사는 대학에서 응급구조학을 전공한 후 구급분야 특채자로 2018년 11월 임용된 3년차 소방관이다.김 소방사는 “사고를 목격하고 본능적으로 사고 차량으로 달려갔다. 소방관으로서 인명을 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