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총리, 또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봉납...정부 “깊은 실망”

스가 총리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스카 총리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NHK 보도화면 갈무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태평양 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바쳤다고 21일 NHK 등 일본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야스쿠니(靖國) 신사의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첫날인 이날 오전 ‘마사키키’라고 불리는 공물을 ‘내각총리대신 스가 요시히데’라는 이름으로 봉납했다.

‘마사키키’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나무를 뜻한다.

야스쿠니 신사는 극동 국제군사재판에 따라 교수형된 도조 히데키(東條英機) 등 태평양 전쟁의 A급 전범 14명이 합사된 곳으로, 일본은 봄과 가을에 이곳에서 예대제라는 큰 제사를 지낸다.

스가 총리는 지난해 10월에도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한 바 있다.

아베 신조 전 총리는 이날 야스쿠니를 직접 참배했다. 그는 지난 해 9월 퇴임 이후 아스쿠니 신사에 세 번이나 참배 했다.

한국 정부는 이 같은 행태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일본의 식민침탈과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정부 및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되풀이한 것에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에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하며, “이것이야말로 미래지행적 한·일 관계 발전의 근간”이라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