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재인, 지도자로서 약했다”... 최근 문 대통령 인터뷰에 반발

문 대통령 NYT 인터뷰서 트럼프 대북정책 “변죽만 울렸다” 평가에, 성명 배포해 비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한미 FTA 개정 관련 자화자찬 되풀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자료 사진)ⓒ뉴시스 / AP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이 지도자와 협상가로서 약했다면서, 최근 문 대통령의 인터뷰 내용과 관련해 반발하고 나섰다.

AF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23일(현지 시간) 이메일로 보낸 성명을 통해 “가장 도전의 시기에 내가 알고 좋아하게 된 김정은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결코 존중한 적이 없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나는 항상 한국을 향한 (북한의) 공격을 막고 있었지만, 그러나 불행하게도 더 이상 거기에 있지 않다”라며 “문 대통령은 미국에 오랫동안 벗겨 먹을(rip off) 때를 제외하면 지도자로서, 협상가로서 약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우리는 수십 년 간 바보처럼 취급 받았지만, 나는 그들(한국 정부)에게 우리가 제공하는 군사 보호와 서비스에 수십 억 달러를 더 내도록 했다”라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한국이 우리에게 지급하기로 합의한 추가 수십 억 달러를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한국시간) 뉴욕타임스(NYT)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관해 “그는 크게 변죽만 울렸을 뿐 완전한 성공에는 실패했다”고 평가한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가 거둔 성과의 바탕에서 더욱 진전시켜 나간다면 그 결실을 바이든 행정부가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따라서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성명을 통해 문 대통령을 비난한 것은, 문 대통령이 NYT와 인터뷰에서 자신의 대북정책에 관해 “변죽만 울렸다(beat around the bush)”라고 평가한 것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도 “모든 미국인이 단지 1%만 방위비 협상금을 올리려 했지만, 나는 더 올렸다”거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은 이 나라의 위대한 농부들과 제조업자들에게 수십억 달러의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자화자찬을 되풀이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