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북핵 위협, 동맹과 긴밀히 협의해 외교와 억지력으로 대응할 것”

“미국이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 패권 의지 천명... 대규모 투자 및 증세 계획도 언급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 시간)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취임 후 첫 연설을 하고 있다.ⓒ뉴시스, AP POOL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에서 북한 핵 위협에 관해 동맹과 긴밀히 협의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 시간) TV로 생중계된 미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북한과 이란 핵개발 문제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미국 안보와 세계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이란과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는 동맹들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와 단호한 억지력(deterrence)을 통해 양국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이전 트럼프 행정부와는 달리 한국이나 일본 등 동맹국들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북핵 문제에 대응할 것이라고 거듭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다만 ‘외교(diplomacy)를 통해’라는 표현도 첨가해 단호한 대응 의지를 밝히면서도, 일정 부분 대화와 협상 등 외교적 해법의 여지도 남긴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 정부는 새로운 대북 정책 수립 막바지 단계에 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은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면서 “구제(rescue)와 개혁의 100일을 넘기고, 미국은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자신의 취임 100일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움직이고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우리는 지금 멈출 수 없다”면서 “미국은 21세기에 승리하기 위해 중국 그리고 다른 나라들과 경쟁하고 있으며 우리는 단지 회복하는 것 이상의 것을 해야 한다”면서 패권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중국에 관해서도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통화를 언급하며 “우리는 (중국과) 경쟁을 환영하며 갈등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고 미국의 이익을 옹호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의 기술 및 지적재산에 대한 도난과 같이 미국 노동자와 산업에 피해를 주는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에 관해서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긴장이 고조되길 원하지는 않지만 그들의 행동에 따라 결과를 낳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면서 “나는 (러시아의 대선) 개입 문제나 사이버 공격에 대해 직접적이고 적절하게 대응했다”며 날을 세우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 전면 철군 방침도 다시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지도력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영원한 전쟁을 끝내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제 병력을 집으로 데려올 때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우리는 향후 미국에 대한 위협을 억제할 수 있는 능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에서 약 65분간 외교 문제뿐만 아니라, 그동안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이나 경기 부양책, 인프라 투자 계획 등 미국 내 전반적인 문제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특히, 이번 연설에서 약 4조 달러가 넘는 대규모 정부 주도 경제 재건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또 증세 계획도 언급하면서 “미국 재계와 1% 최상위 부자들이 공정한 몫을 부담해야 할 때”라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