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모든 미국인, 가급적 빨리 인도 떠나라” 경보... 긴급 물자 지원 시작

미 국무부, ‘여행 금지’ 최고 4단계로 격상... 인도, 의료 체계 붕괴로 최악의 상황 직면

인도 뉴델리에서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사람들의 시신이 집단 화장되고 있는 모습. (자료 사진)ⓒ뉴시스, AP

미국 정부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자국민에게 가능한 한 빨리 인도를 떠나라고 권유하는 경보를 발령했다.

BBC방송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인도 주재 미국 대사관은 29일(현지 시간) 인도 내 의료 서비스 이용에 대한 경보를 발령하고 체류 중인 미국인에게 귀국행 항공편을 이용해 인도를 떠나라고 권유했다.

미 대사관은 공지에서 “코로나19 감염 급증으로 인도에서 모든 형태의 의료 서비스에 대한 접근이 심각하게 제한되고 있다”면서 자국민에게 이용 가능한 직항편이나 환승편을 통해 인도를 떠나라고 촉구했다.

앞서, 미 국무부도 인도 여행 경보를 최고 단계인 ‘여행 금지(4단계)’로 발표했다. 인도 주재 미국 대사관은 이에 관해 “4단계는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최고 단계”라면서 “미국 시민은 인도를 여행해서는 안 되고 떠날 수 있는 안전이 확보되는 대로 떠나라는 충고”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은 전날 최악의 코로나19 상황에 직면한 인도를 지원하기 위해 백신을 포함해 약 1억 달러 규모의 긴급 의료 물자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정부 수송기가 오늘 밤 인도에 도착하기 시작할 것이고 다음 주까지 수송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변종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인도는 하루 감염자가 40만 명에 육박하는 등 8일 연속으로 30만 명을 넘어섰다. 이날 하루 사망자도 3천600명을 기록했고, 누적 사망자는 20만 명을 넘어섰다. 또 누적 감염자도 1천830만 명을 돌파한 상황이다.

인도는 현재 급증하는 코로나19 환자로 인해 병실 부족은 물론 의료용 산소도 바닥이 나는 등 의료 체계 붕괴 사태에 직면하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특히, 이번에 급속하게 퍼지고 있는 변종 코로나19의 감염 속도가 엄청나 병원마다 아비규환 사태에 빠지는 등 상황이 최악으로 향하고 있다고 외신들은 덧붙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