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코로나 급증’ 인도에서 귀국하는 자국민에 최고 5년형

지난 12일(현지시간)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하르드와르에서 힌두교 최대의 성지 순례 축제인 '쿰브멜라'(Kumbh Mela)가 열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무시한 신자들이 갠지스강 주변에 앉아 기도하고 있다. 인도는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브라질을 넘어 세계 두 번째로 확진자 수가 많은 나라가 됐다. 2021.04.13.ⓒ하르드와르=AP/뉴시스

호주 정부가 인도에서 호주 본국으로 돌아오는 자국민에 최고 5년 징역형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1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그렉 헌트 호주 보건부 장관은 이날 이메일 성명을 통해 귀국 예정일로부터 14일 이내 인도에 방문한 적이 있는 호주 시민에 대해 일시 귀국 허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 조치는 3일부터 시행된다.

만약 이 조치를 위반하면 최고 5만1000달러(5,700만원)의 벌금형 또는 5년 이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헌트 장관은 “호주에서 격리된 해외여행 입국자 중 인도에서 코로나19 감염된 비율을 기반으로 위험 평가를 했으며 이를 토대로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인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한 데 따른 결정으로 보인다. 이날 인도의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40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는 3천명 이상씩 쏟아지는 등 연일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 수를 기록 중이다.

아울러 호주 정부는 오는 15일 이후 인도에 있는 취약한 자국민의 본국 송환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호주는 지난달 27일 인도발 호주행 항공편의 운행을 이달 15일까지 금지했다. 그러나 제3국을 통해 여전히 들어올 수 있었다. 이번 조치는 그 허점을 없애기 위한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민주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