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스 사태’ 남양유업 회장, 대국민 사과 예고…대표는 사의 표명

남양유업의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남양유업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최근 불거진 ‘불가리스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한다.

남양유업은 홍 회장이 오는 4일 오전 10시 본사 대강당에서 입장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홍 회장의 입장 발표에는 남양유업 발효유 '불가리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효과 홍보 논란과 관련한 사과가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논란으로 남양유업 경영진이 연이어 사퇴하고 있다.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는 이날 임직원에게 메일로 사임 의사를 밝혔다.

이 대표는 “최근 불가리스 보도와 관련해 참담한 일이 생겨 임직원 여러분께 깊이 사과한다”며 “유의미한 과학적 연구 성과를 알리는 과정에서 한계점을 명확히 전달하지 못해 오해와 논란을 야기한 것은 너무나 안타까운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태 초기부터 사의를 전달했다”며 “모든 책임은 제가 지고 절차에 따라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홍 회장 장남인 홍진석 상무도 지난달 사임했다. 기획마케팅총괄본부장을 맡은 홍 상무는 불가리스 사태와 회삿돈 유용 논란으로 사임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달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자사 제품 불가리스에 포함된 특정 유산균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정부는 남양유업이 소비자를 기만했다며 제재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남양유업의 연구 발표에 대해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행정 처분과 고발 조치했다.

질병관리청도 “사람 대상 연구가 아니다”라며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효과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남양유업 본사 사무실과 세종연구소 등 6곳을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바 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