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김부겸 지명 철회 요구 “관권 선거하겠다는 노골적 의지 표현”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지명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임하는 국민의힘 기조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선 배우자 '도자기 밀수 의혹'이 제기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 "심각해 보인다"면서도 "그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국무총리 후보자"라고 주장했다.

김 권한대행은 그 이유에 대해 "대선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내각의 총 책임자가 어떻게 민주당 의원 출신에 당 대표(선거)에 출마했다가 떨어진 사람(이냐)"이라며 반발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과 행정안전부 장관은 민주당 현역 출신이고 국가정보원장은 전직 민주당 의원에 선관위원장은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라며 "거기에 더해 국무총리까지 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사람을 하겠다는 건 민주적인 선거를 하겠다는 것이 아니고 관권 선거를 하겠다는 노골적인 의지 표명"이라고 강변했다.

김 권한대행은 "국무총리 지명을 철회하는 게 맞다"며 "하루빨리 법무부 장관과 행안부 장관도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권한대행은 전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김 후보자 지명에 대해 "매우 부적절한 인사라고 판단한다"며 "국무총리(후보자)를 '대통합 형' 인물로 내세우지 않고 다시 민주당 편향 인사를 내세운 것은 아직도 문재인 대통령이 정책 전환을 하지 않겠다는 대통령의 고집"이라고 비난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